[일요서울 | 부산 전홍욱 기자] 한국지엠주식회사(이하 한국지엠)가 8월 한 달 동안 총 3만5971대(완성차 기준- 내수 1만2773대, 수출 2만3198대)를 판매했다고 2일 밝혔다.

한국지엠의 8월 내수판매는 전년 동월 대비 감소했으나, 경차 스파크와 중형차 말리부 그리고 국내 유일의 경상용차인 다마스와 라보가 긍정적인 판매 모멘텀을 계속해서 유지하며 8월 실적을 이끌었다.

쉐보레 스파크는 지난 한달 간 5850대가 판매됐다. 이로써 스파크는 올해 들어 7개월 연속 5천대 이상의 판매고를 올리게 됐다. 스파크는 세그먼트를 뛰어넘는 뛰어난 상품성과 경제성까지 갖춰 고객의 지속적인 호응을 이어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쉐보레 말리부는 신형 모델에 대한 고객의 꾸준한 반응에 힘입어, 8월 한달 간 총 2777대가 판매돼 전년 동월 대비 102.3% 증가한 실적을 기록했다.

GM의 차세대 신제품 라인업에 적용되는 진일보한 엔지니어링 기술력을 바탕으로 탄생한 신형 말리부는 스포티한 디자인과 안락한 승차공간을 갖췄으며, 고강도 경량 차체와 최신형 터보 엔진이 발휘하는 우수한 주행성능을 갖췄다.

경상용차 다마스와 라보의 지난달 내수판매는 총 832대로, 전년 동월 대비 292.5% 증가했다. 국내에서 유일한 경상용차인 다마스와 라보는 최근 안전성을 한층 높이고, 고급스러운 인테리어를 적용한 2017년형 모델을 출시했다.

한국지엠 영업•A/S•마케팅부문 데일 설리번(Dale Sullivan) 부사장은 “한국지엠 전 라인업에 대한 고객의 꾸준한 호응이 지속되는 가운데, 올해 1월부터 8월까지 누적판매 대수가 회사 출범 후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며, “한국지엠은 하반기에 볼트, 카마로SS 등 신차를 고객에게 본격 인도하고, 고객 체험 마케팅을 활발히 펼치는 등 최고의 고객 경험을 선사하기 위한 노력을 계속해 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지엠의 8월 한달 간 완성차 수출은 2만3198대를 기록했다. 한국지엠의 2016년 1~8월 누적 판매대수는 총 38만9460대 (내수 11만3912대, 수출 27만5548대, CKD제외)를 기록했다.

부산 전홍욱 기자  ptlsy@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