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 | 권가림 기자] KBS2 예능프로그램 연예가중계가 일간베스트(이하 ‘일베’) 조작 이미지를 사용한 것에 대해 공식 사과문을 올렸다.

연예가중계 제작진은 20일 공식사이트를 통해 “시청자, 국민 여러분에게 다시 한 번 머리 숙여 사과한다. ‘연예가 핫클릭’ 이서원 사건 관련 코너 중 담당 경찰관을 표현한 상반신 실루엣 그림 역시 일베에서 故 김대중 대통령을 비하하며 재가공한 이미지임을 뒤늦게 알게 됐다”며 “한 회에 두 번이나 부적절한 이미지를 사용한 것을 단순한 실수라고 말씀드리기가 참으로 민망하다. 앞으로 이런 일이 다시 일어나지 않도록 우리 ‘연예가중계’에서는 제작 시스템을 전면적으로 바꾸고 이중 삼중의 필터링 과정을 통해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게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해명했다.

앞서 지난 18일 방송된 연예가중계에서는 배우 이서원의 사건을 보도하며 담당 경찰관을 표현한 상반신 실루엣에 일베에서 故 김대중 대통령을 비하하는 이미지를 사용했다.

특히 이날 연예가중계의 ‘심야식담’ 코너에서도 일베에 의해 조작된 러시아 월드컵 로고를 사용한 것이 드러나 논란이 더욱 가중되고 있다.

권가림 기자  kwonseoul@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