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K테크놀로지가 제품 개발에서부터 유통·판매·사후서비스를 총괄할 PLK글로벌을 설립했다고 31일 밝혔다.

PLK테크놀로지는 자체 연구개발을 통해 생산한 에프터마켓용 ADAS(첨단운전자지원시스템)제품을 유통·판매하기 위한 법인을 설립해 시장 확대에 나섰다.

이번 PLK글로벌 판매법인 설립을 통해 제품 구입 및 장착, A/S가 가능한 일괄체제 구축이 가능해졌다.

PLK테크놀로지는 정부가 대형 교통사고를 막기 위해 차로이탈경고장치(LDWS: Lane Departure Warning System)를 의무화한 사업을 지난해 1월부터 시행하면서 관련 제품인 '로드스코프7(Roadscope7)’을 자체 개발해 판매하고 있다.

PLK테크놀로지 박광일 대표는 “PLK테크놀로지는 정부 시범사업 참여를 통해 5천 대에 육박하는 화물 트럭, 대형 버스 등에 제품을 공급하며 품질에 대한 신뢰성을 확보했다”며 “이번 판매법인 설립을 통해 지속적인 수요 대응 및 ADAS 제품 공급 확대를 위한 발판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PLK테크놀로지는 이번 판매법인 설립으로 현재 200여 개인 전국 대리점 및 장착지점, A/S지점을 600곳 이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또 자체 개발한 전방향 영상인식안전시스템(AASV, Advanced Around Safety View System) 및 후방인식카메라, 사각지대인식카메라 등 첨단 안전장치를 소비자들에게 공급해 나갈 예정이다.

PLK테크놀로지 관계자는 “PLK테크놀로지 제품을 장착한 소비자들은 전국 어디서든지 A/S가 가능해졌다”면서 “특히 장거리 운행이 많은 대형차량의 경우 더욱 편리하고 신속한 처리가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최진희 기자  cj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