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 | 권녕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16일 여야 5당 원내대표를 초청해 청와대에서 오찬 회동을 갖기로 했다.

한병도 청와대 정무수석비서관은 13일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오는 16일 여야 5당 원내대표를 청와대로 초청해 대화를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한 수석은 “이번 화두는 대통령이 강조해 온 국회와의 협치를 보다 강화하기 위한 차원에서 추진하는 것”이라며 “8월 임시국회와 9월 정기국회를 앞두고 민생 경제 현안과 법안에 대한 협력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초당적 협력 방안도 논의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의 여야 지도부 오찬 회동은 지난 3월 이후 5개월여 만이다. 당시 회동에는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자유한국당 홍준표, 바른미래당 유승민, 민주평화당 조배숙, 정의당 이정미 대표 등 여야 5당 대표들이 참석했다.

이번 원내대표 초청에는 민주당 홍영표, 한국당 김성태, 바른미래당 김관영, 민주평화당 장병완 원내대표와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 권한대행이 참석할 예정이다.

하반기 정기국회를 앞두고 열리는 이번 오찬에서 문 대통령은 국회에 계류돼 있는 규제혁신 법안과 소상공인 대책 등 민생법안 처리를 당부할 것으로 관측된다. 반면 야당에서는 경제 실정을 거론하고, 개헌 및 선거제도 개편 필요성 등을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청와대는 ‘협치 내각’과 관련해선 이 시점에 이를 거론하는 것은 불필요한 오해를 살 수 있어 협치 내각 문제가 테이블에 오를 일을 없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권녕찬 기자  kwoness7738@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