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너지공단은 14일 경기 용인시 처인구 소재 아동보호양육시설인 선한사마리아원에서 ‘에너지사랑나눔’ 사회공헌활동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공단은 연일 지속되는 폭염에 취약계층의 에너지 사용 환경 개선을 위해 에너지진단협회 및 열관리시공협회와 함께 선한사마리아원 건물 에너지 진단과 보일러 점검을 실시하고, 급식재료를 보관할 수 있는 김치냉장고 등 가전제품을 기증했다.

또한 태양광 자동차 조립, 에너지절약 동영상 시청 등 보육아동들을 대상으로 에너지 체험교육도 실시했다.

한국에너지공단 이두봉 에너지진단실장은 “무더운 날씨에 사회에 작은 보탬이 될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해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꾸준히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최진희 기자  cj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