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에브리원 제공]
[일요서울 | 김선영 기자] ‘비디오스타’에 출연한 김지민의 마구잡이 폭로전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21일 방송되는 ‘비디오스타’에서 김지민은 근황에 대해 “요즘 술독에 빠져 산다”며 셀프 폭로, 입담의 포문을 열었다. 이어 일에 매진했던 지난날을 회상하며 “현재를 돌아보니 나중에 후회하겠다는 생각이 들어 술자리를 자주 갖는다”고 털어놨다. 그러자 MC 박나래는 “이 언니 요즘 뱃사람처럼 마신다”며 응수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뿐만 아니라 박나래는 “보려에서 디제잉 중인데 술취한 김지민에게 계속 전화가 와 디제잉을 제대로 하지 못했다”고 폭로하자 김지민은 “나래가 전화가 안 돼서 화가 나 술을 더 마셨다”고 자폭, 끊임없이 웃음 폭탄을 던졌다고.

여기서 그치지 않고 김지민은 김대희의 성형 사실마저 폭로해 좌중을 술렁이게 했다.

“김지민이 김대희의 성형 사실을 폭로했다”는 MC의 말에 김대희는 이마를 가리키며 입을 열었지만 김지민이 이야기한 수술 부위와 달라 당황하며 입을 다물었다는 후문이다.

이후 김지민은 “대기실의 김대희가 앵그리버드인 줄 알았다”며 보톡스 시술을 폭로했고 이에 김대희는 결국 “어쩐지 애들이 나를 슬슬 피하더라”며 간접 시인해 웃음바다를 만들었다고.

녹화 현장을 시종일관 웃음바다로 만든 김지민의 폭로전은 21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하는 ‘비디오스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선영 기자  bhar@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