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대 미네랄 비료 회사 야라는 노르웨이 선박 제조기업 바드(VARD)와 2억5000만 노르웨이크로네(한화 332억 원) 상당의 건조 계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야라는 바드로부터 세계 최초의 무인 전기선 ‘야라 버클랜드(Yara Birkeland)’호를 2020년 초 인도받아 2022년까지 단계적으로 완벽한 무인 운영으로 전환할 예정이다.

야라는 지난해 5월 선박 기술 기업 콩스베르그(Kongsberg)와 협력해 세계 최초로 자율운행 전기 선박 개발 계획을 발표했다.

연간 4만여 대의 트럭 운행을 대체하게 되는 야라 버클랜드호는 이산화탄소 및 질소산화물 배출을 줄이고, 인구 밀집 지역의 도로 안전을 향상시킨다.

스베인 토레 홀스더(Svein Tore Holsether) 야라 CEO는 “최초의 무인 선박 야라 버클랜드호를 탄생시키기 위해 협력사들과 최신 전문 기술을 교류하고 있다”며 “바드는 야라 버클랜드호를 통해 탄소 배출을 줄여 지구 환경을 보호하고, 식량 안보에 기여하게 될 것이다”고 말했다.

야라 버클랜드호는 루마니아의 바드 브라일라에서 선체를 출고 받아 2020년 1분기 중 노르웨이 바드 브레빅에 인도될 예정이다.

로이 라이트(Roy Reite) 바드 CEO는 “첨단 맞춤형 특수 선박을 건조해 온 오랜 경험을 바탕으로 세계 최초의 무인 전기 선박을 건조하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완공에 이르기까지 야라, 콩스베르그와 함께 긴밀하게 협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우창하 야라코리아 지사장은 ”야라 버클랜드호 프로젝트는 노르웨이의 국가적 지원을 받아 업계 최고의 기업들과 함께 체계적으로 진행되고 있는 만큼, 물류 혁신을 가져올 스마트 선박이 탄생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진희 기자  cj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