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교육 전문 스타트업 에코플레이가 스마트폰이나 태블릿 PC를 가져다 대면 미세먼지가 호흡기관에 유입되는 과정을 실감할 수 있는 증강현실 티셔츠 제품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폐 위에 미세먼지 캐릭터가 그려진 이 티셔츠는 언뜻 보면 평범한 티셔츠와 별다른 점을 찾기 어렵다.

하지만 이 제품을 입고 있는 사람을 스마트폰이나 태블릿 PC로 비춰보면 미세먼지가 호흡기관으로 유입되는 과정을 생생하게 들어다볼 수 있다.

이 제품은 국내 최대 과학문화행사인 ‘2018 대한민국과학대전’에서 1000여 명의 어린이들에게 시범으로 선보였으며, 시스템 안정화 작업을 거쳐 8월 중 크라우드 펀딩 사이트인 와디즈를 통해 론칭할 예정이다.

증강현실 티셔츠 제품을 개발한 에코플레이 관계자는 “미세먼지 위험에 노출된 아이들이 미세먼지의 위험성을 스스로 인지하고 자기 몸을 스스로 지킬 수 있도록 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고 밝혔다.

최진희 기자  cj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