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입 물류 플랫폼 기업인 트레드링스가 국내 대륙횡단철도화물 전문 운송 업체인 MTL(대표 강인성)과 손잡고 국내 최초로 중국과 동유럽을 잇는 철송 스케줄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로써 트레드링스는 해상·항공 스케줄, 터미널 스케줄, 물류비 비교 견적, 통합 화물 관리 시스템에 이어 최근 주목받는 철송 스케줄 서비스까지 제공함으로써 수출입 업무에 필요한 서비스 라인업을 구축하게 됐다.

중국과 유라시아지역을 잇는 철송 서비스는 운반에 오랜 시간이 소요되는 해상과 값비싸고 적은 양만 운반이 가능한 항공 운송의 단점을 보완한 운송 서비스로 최근 국내외 물류 시장에서 주목받고 있는 운송방법이다.

트레드링스는 이번 협약을 통해 MTL의 한국발 유럽향 LCL, FCL 철송 서비스, 베트남발 유럽향 FCL 철송 서비스 등 모든 철송 서비스 데이터를 일원화하고 한 눈에 스케줄을 볼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했다.

또한 트레드링스는 자사의 통합 화물 관리시스템에도 철송 서비스를 적용했다. 이에 따라 철송을 이용해 유럽으로 수출·수입을 원하는 기업들은 화물 양에 상관없이 트레드링스를 통해 손쉽게 철송을 이용한 수출·수입 업무가 가능하다.

트레드링스 박민규 대표는 “이번 철송 서비스는 국내 수출입 물류 분야 혁신을 이끄는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며 “차별화된 기술력을 바탕으로 국내 수출입 물류 기업이 편리하게 수출·수입 업무를 할 수 있는 글로벌 수출입 물류 플랫폼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트레드링스와 손을 잡은 MTL은 국내 최초로 동유럽향 LCL 대륙철도 서비스를 시장에 소개한 유럽향 철송 화물 전문 운송업체다.

최진희 기자  cj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