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은 박근태 CJ대한통운 사장 겸 CJ중국본사 대표가 왕샤오동 성장 등 중국 후베이성 인민정부 방한단과 함께 28일 오전 서울 신라호텔에서 환영 조찬 간담회를 가졌다고 28일 밝혔다.

이날 조찬 간담회에는 박근태 사장을 비롯해 서정 CJ CGV 대표, 임경묵 CJ주식회사 기획실장 등 CJ그룹 인사들이 참석했으며, 후베이성 측에서는 왕샤오동 성장과 비에 비슝(别必雄) 인민정부 비서장, 청융원(程用文) 발전개혁위원회 주임, 친쥔(秦军) 상무청장 등 후베이성 인민정부 주요 인사가 참석했다.

박근태 사장은 간담회에서 “CJ는 10년 전부터 진출을 준비해 현재 물류사업, 극장, 방송 등 여러 분야에서 현지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며 “기존 사업 투자를 지속 확대하는 한편 경쟁력 있는 신규 사업과 투자 기회도 모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왕샤오동 후베이성장은 “CJ그룹이 후베이성 경제발전에 기여해주고 있는 것에 감사하며, CJ의 후베이성내 사업에 대해 필요시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CJ는 후베이성 우한(武漢), 스옌(十堰)시 등에서 물류, CGV, ENM을 중심으로 물류, 영화관, 엔터테인먼트 분야 사업을 활발하게 추진하고 있다.

CGV는 현지에서 총 9개 극장 70개관을 운영하고 있으며, 축구장 6개 면적 규모의 물류센터를 지난해 확보했다. ENM은 후베이성 방송국과 지속적인 프로그램 공동 연구개발과 공동제작 등 장기적 합작관계를 형성하고 있다.

한편 후베이성 인민정부 방한단은 지난 26일부터 28일까지 3일간 후베이성 투자설명회 개최, 지자체와의 우호교류 행사를 위해 방한했다.


최진희 기자  cj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