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는 전기차 이용 고객들의 충·방전에 대한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실시하고 있는 ‘찾아가는 충전 서비스’를 9월 1일부터 확대 개편한다고 밝혔다.

‘찾아가는 충전 서비스’는 현대자동차의 전기차를 이용하는 고객이 원하는 시간과 장소에서 서비스를 요청하면 전담 직원이 고객에게 직접 찾아가 무료(연 4회)로 충전을 해주는 서비스다.

현대차는 2016년 제주도에서의 시범운영을 시작으로 지난해 전국으로 범위를 확대해 실시하고 있다.

이번 서비스는 전기차의 운행 데이터 모니터링을 기반으로 충전 서비스 호출 기능을 강화했으며, 충전 대기 시간 동안 고객을 위한 경·정비 서비스도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전기차의 현재 주행 가능 거리와 가까운 충전소의 거리를 실시간으로 비교해 충전이 필요한 경우, 찾아가는 충전 서비스를 호출할 수 있는 기능을 추가했다. 출동 후 충전을 진행하는 동안에는 블루링크에 누적된 차량 운행 데이터를 기반으로, 타이어 공기압 점검과 충전 및 보조배터리 충전 등 차량 점검 서비스를 지원하기로 했다.

찾아가는 충전 서비스를 신청할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마이카스토리, 블루링크)의 기능도 전면 개선해 고객의 사용 편의성을 향상시켰다.

뿐만 아니라 충전 컨버터의 효율화로 충전에 걸리는 시간도 기존 22분에서 13분으로 단축해 고객의 기다리는 시간까지 최소화해 불편함이 없도록 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찾아가는 충전 서비스’의 확대 개편을 통해 당사만의 전기차 특화 서비스로 발전시키고자 했다”며 “앞으로도 전기차 고객을 위한 다양한 특화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발전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최진희 기자  cj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