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레일이 28~29일 이틀간 진행한 ‘2018년 추석승차권 예매’ 결과, 총 공급좌석 208만석 중 90만석이 팔려 43.5%의 예매율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온라인예매는 145만석 중 83만석이 팔렸고(예매율 57.2%), 그 중 약 41.1%(34만석)는 모바일을 통해 예매했다.

현장예매는 63만석 중 8만석이 발권됐고(예매율 12.3%), 올해 설에 비해 연휴가 하루 더 길어 공급 좌석이 늘었는데도 발권 매수가 약 33%(3만석) 감소했다.

주요 노선별 예매율은 경부선 46.4%, 경전선 69.6%, 동해선 44.1%, 호남선 45.1%, 전라선 53.1%, 강릉선 27.5%이다.

예약한 승차권은 9월 2일 밤 12시까지 결제해야 한다. 결제하지 않은 승차권은 자동으로 취소되고 예약대기 신청자에게 우선 제공한다.

명절 승차권은 예약부도 최소화와 실제 이용자의 승차권 구입기회 확대를 위해 환불 위약금 기준이 강화된다.



최진희 기자  cj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