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 | 박아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남북 정상회담 일정 논의를 위해 다음달 5일 평양에 대북특사를 파견한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31일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은 오는 9월5일 특별사절단을 평양에 보내기로 했다”며 “오늘 오전 10시30분께 북측에 전통문을 보내 문 대통령의 특사를 파견하겠다고 제안했다”고 밝혔다.

이어 “전통문을 접수한 북측은 오후에 특사를 받겠다는 내용의 회신을 보내왔다”고 덧붙였다.

김 대변인은 “대북특사는 남북 정상회담의 구체적인 개최 일정과 남북관계 발전, 한반도 비핵화 및 평화 정착 등을 폭넓게 협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박아름 기자  pak502482@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