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 | 박아름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가 자신을 향한 ‘페북 정치인’이라는 비판에 대해 “언론에 한 줄 나가기 위해서가 아니라 내 생각을 정리, 공유하고 역사에 기록을 남기기 위함”이라고 2일 해명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언론의 기울어진 운동장에서 내 뜻이 왜곡되는 것을 막기 위해 국민들과 직접 소통하는 길이기도 하다”며 “앞으로 국민과 직접 소통하는 다른 다양한 방법도 고려 중”이라고 이 같이 말했다.

특히 그는 지난달 31일 경제민주화에 대해 쓴 페이스북 글을 거론하며 언론에 비판 화살을 겨눴다.

홍 전 대표는 “어느 언론에선 이를 보도하면서 헌법 제 119조 제1항 경제 자유화가 제119조 제2항 경제 민주화보다 앞에 있다는 것을 이유로 내가 경제 자유화가 우선한다는 식으로 기사를 게재한 것을 보고 아연실색을 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법 조문은 원칙과 보칙, 또는 예외를 기술할 때 원칙은 앞, 또는 본문에 쓰고 보칙과 예외는 그 다음 또는 단서에 쓴다는 기본 원칙도 모르고 무지하게 기사를 작성하는 것이 한국 언론의 현주소인 상황”이라며 “국민과 직접 소통하기 위해서라도 페이스북을 사용하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지방선거 참패 책임을 지고 돌연 미국행을 택한 그는 이달 15일 귀국을 앞두고 있다.

홍 전 대표는 당 대표직을 내려놓고 미국으로 출국하며 ‘페이스북 정치’ 절연을 선언했다. 그러나 최근 정치 현안 글을잇달아 올리는 등 SNS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이에 정치 활동 재개를 위한 포석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박아름 기자  pak502482@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