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가 중국 상용차 시장에서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새로운 합자사와 손을 잡고 중국 상용차 사업 재도약을 위한 발판을 구축한다고 밝혔다.

현대자동차는 3일 서울 양재동 현대차 사옥에서 중국 사천성 대표 국유기업인 ‘사천성에너지투자그룹(四川省能源投资集团)’과 ‘전략합작협의서’를 체결했다.

이번 전략합작협의서 체결을 통해 현대차는 천능투와 새로운 파트너십을 구축, 중국 상용차 생산·판매법인인 사천현대를 중국 대표 상용차 기업으로 육성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이를 위해 천능투가 기존 사천현대 합작사인 남준기차의 지분(50%)을 인수하고, 현대차와 함께 증자에 참여해 사천현대의 경쟁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새로운 합자사인 천능투는 사천성 에너지 인프라 건설 및 에너지 프로젝트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사천성 대표 국유기업이다.

현대차와 천능투는 양사가 보유한 강점을 바탕으로 상용차 연구개발, 생산, 판매는 물론 서비스‧물류‧신에너지차 등 전 부문에 걸쳐 다각적으로 협력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한성권 현대차 사장는 “이번 전략합작협의서 체결식은 사천현대의 새로운 도약을 약속하는 의미 있는 자리”라며 “사천성 에너지투자그룹과 적극적인 협력을 통해 사천현대를 사천성 우수기업과의 대표적인 합작 성공사례로 자리매김 시킬 것이다”고 밝혔다.

최진희 기자  cj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