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발지부터 목적지까지 한 번 결제로 버스, 철도, O2O 등 여러 교통수단을 원활히 이용할 수 있는 패키지형 교통수단 통합결제(One Pay All Pass) 기술개발 및 시범운영 연구가 시작된다.

국토교통부는 ‘스마트 모빌리티 서비스 지원을 위한 통합결제 기술개발 및 시범운영’ R&D 연구과제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4차 산업혁명시대를 맞이해 전체 모빌리티(Mobility) 수단을 단일 플랫폼으로 통합하고 이용자가 해당 플랫폼에서 편리하게 이동할 수 있는 원스톱(One-Stop) 서비스MaaS(Mobilityasaservice)는 핀란드, 오스트리아 등 해외에서 큰 관심을 받고 있다.

하지만 우리나라의 경우 다양한 교통수단이 제공되고는 있지만, 교통 운영사 간의 상호 정산이 어려운 기술적 한계로 MaaS 서비스의 도입이 쉽지 않은 실정이다.

이에 국토교통부와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은 한 번의 결제로 여러 종류의 교통수단을 원활히 이용할 수 있는 R&D 연구 과제를 추진하기로 했다.

이번 과제는 다양한 교통수단 간 연계성을 높이고 수요자 중심의 경로 맞춤형 교통서비스를 제공할 있는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관련 플랫폼 기술을 개발하고 실증하는데 중점을 두고 진행된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이번 연구개발을 통해 Door-to-Door 교통 서비스 구현을 앞당기고, 신규 교통 O2O 서비스로 새로운 산업 생태계를 제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특히 산학연이 힘을 합쳐 만든 연구 결과물이 스마트시티, 스마트 모빌리티 등 실제 현장에 적용될 수 있도록 관련 제도 정비 등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최진희 기자  cj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