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경찰은 지난 5일(현지시간)러시아군 정보요원 출신인 알렉산더 페트로프와 루슬란 보시로프를 ‘러시아 이중 스파이’ 암살 시도 사건의 용의자로 지목하고 증거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은 암살 시도 사건 발생지인 영국 솔즈베리의 기차역 CCTV에 찍힌 용의자들의 모습이다.

앞서 영국 검찰은 러시아인 루슬란 보스로프와 알렉산더 페트로프를 살인공모, 살인미수, 화학무기법 위반 등 혐의로 기소했다.

주목할 만한 점은 이 둘의 여권번호다. 보스로프와 패트로프의 여권번호는 연속된 일련번호였으며 한 명은 4, 다른 한 명은 7로 마지막 번호만 달랐다.

특히 이들은 피해자인 세르게이 스크리팔과 딸 율리야가 신경작용제인 ‘노비촉' 중독 증상으로 쓰러진 3월 4일 자와 그 다음 날인 5일 자, 런던에서 모스크바로 돌아오는 항공권을 구매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범희 기자  skycros@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