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 | 김선영 기자] 그룹 SES 멤버 슈가 거액 도박 빚과 관련해 검찰 조사를 받았다.

지난 7일 서울동부지검 형사2부(부장검사 최성필)는 사기 혐의로 피소된 슈를 지난 7일 오후 비공개로 불러 조사했다. 앞서 검찰은 슈가 도박 명목으로 빌린 자금을 갚지 않았다는 내용의 고소장을 접수하고 수사에 착수했다.

고소장에는 슈가 지난 6월초 서울의 한 호텔 카지노에서 2명으로부터 각각 5억 5000만 원, 2억5000만 원을 빌린 뒤 갚지 않았다는 내용이 담겨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카지노는 외국인 전용으로, 슈는 외국 국적이어서 출입할 수 있었다.

사건이 불거진 이후 슈는 호기심에 카지노에 방문했다가 큰 돈을 잃어 빚을 졌으며 빌린 돈은 변제 의사를 표명했다. 슈 측 법률대리인은 “사기죄 관련 부분에 대해 당시 변제 자료가 충분히 있었다”고 전했다.


김선영 기자  bhar@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