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교통공단 서울특별시지역본부가 서울시·서울경찰청·자치구·경찰서와 함께 어린이보호구역을 검토해 신규·확대 지정 운영하고 있다.

어린이보호구역으로 신규 및 확대 지정된 59개소 지점의 지정 전·후의 교통사고 비교 분석 결과, 교통사고 발생 건수는 7.8% 감소했고, 특히 사망자수가 47.6%로 큰 폭으로 감소했다.

이는 어린이보호구역 내 교통안전시설물 설치 및 속도를 하향(60km/h → 30km/h) 조정한 결과로 보인다고 발표했다.

이번 어린이보호구역 신규지정에 따른 교통사고 감소 효과는 15년 지정된 59개소를 대상으로 동일 장소)를 집계해 분석한 자료다.

주요지점의 사고감소 효과를 보면 송파구 풍납초교는 사상자가 55.0% 감소했고, 성동구 응봉초교는 사상자가 48.8%로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도로교통공단 서울특별시지역본부 김재완 지역본부장은 “어린이보호구역 신규 ·확대 지정에 따른 교통안전시설물 개선과 함께 관리운영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이 필요하다”며 “무엇보다 운전자들은 보행자 및 교통약자 보호를 위한 준법정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최진희 기자  cj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