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ㅣ이범희 기자] 현대아이비티(대표 오상기)가 세계 최대의 유럽 화장품 시장에 진출한다.

코스닥기업 현대아이비티는 영국의 화장품유통 전문기업인 '뷰티베이트'(Beautivate)社와 비타브리드 제품 독점공급계약을 전격 체결, 연간 120조 규모의 유럽화장품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번에 현대아이비티와 독점계약을 체결한 '뷰티베이트'社는 영국, 아일랜드 및 유럽 세포라(Sephora) 전체 매장에 화장품을 공급하는 유통기업으로, 토니모리, 투쿨포스쿨, 미라클톡스, 블링팝, 엘지 비욘드 등 K뷰티 브랜드를 영국과 아일랜드에 론칭한 경험이 있는 화장품 전문기업이다.

현대아이비티는 '뷰티베이트'가 이미 '브라운토마스', '셀프릿지' 백화점에 비타브리드 입점을 확정했고, 영국 최대 온라인 뷰티 플랫폼 '컬트뷰티'에도 조만간 론칭할 예정이며, 영국과 아일랜드의 데번햄스, 하우스오브프레이저 백화점과 유럽에 방대한 네트워크를 갖춘 유럽 '세포라'에도 론칭해 비타브리드 브랜드의 유럽 진출에 핵심 교두보 역할을 담당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범희 기자  skycros@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