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시스>
[일요서울|김은경 기자] 김윤식 신협중앙회장이 아시아신협연합회(ACCU) 회장에 선출됐다.

신협중앙회는 16일 필리핀 마닐라 크라운플라자에서 열린 ACCU 총회에서 23개국 3500만 아시아 지역 신협조합원을 대표하는 아시아 신협연합회장으로 김 회장이 선출됐다고 17일 밝혔다. 회장 임기는 2년이다.

앞으로 한국신협은 몽골, 스리랑카 등 아시아지역 후원조합을 현재 125개에서 200개까지 확대할 방침이다. 또한 미국, 캐나다 등 선진 신협국가의 정보와 기술을 공유해 아시아지역 신협이 동반성장할 수 있는 생태계 마련에 집중한다.

아시아 지역의 신협 확산을 위해 1971년 설립된 ACCU는 3만 473개의 신협과 1690억 달러 자산을 두고 있다.

김 회장은 "한국신협의 58년의 경험과 노하우를 적극 공유해 미얀마, 라오스, 몽골 등 아시아신협들의 시행착오를 대폭 줄일 수 있을 것"이라며 "아시아신협을 대표하는 수장으로서 책임감을 갖고 다 함께 잘 사는 아시아로 연대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김은경 기자  ek@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