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하라 <뉴시스>
[일요서울 | 오두환 기자] 그룹 '카라' 출신 가수 구하라(27)와 미용사 남자친구 A씨가 폭행 여부를 놓고 이전투구 양상을 보이고 있다.

구하라는 연예매체 디스패치와 인터뷰에서 "A씨가 X욕을 하며 밀쳤다. 나도 A씨를 밀쳤다. '니가 뭔데 날 밀어. 나한테 그런 심한 욕을 해'라고 말하며 몸싸움이 시작됐다. A가 내 머리채를 잡고 휘둘렀다. 나도 그 과정에서 (그를) 할퀴었다. 심하게 싸웠다. 몸에 멍이 들 정도"라고 주장했다.

이어 "A씨가 집을 나서면서 '너, X돼 봐라. 연예인 인생 끝나게 해주겠다'고 했다. 자신은 잃을 게 없다면서. 디스패치에 제보하겠다는 말도 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A씨의 조선일보 인터뷰에 대한 반박이다. A씨는 "난 태어나서 그 어떤 누구에게도 주먹을 휘두른 적이 없다. 더군다나 여자에게는 그런 적이 없다. 만약 구하라가 멍이 들었다면 나를 때리고 할퀴는 그녀를 진정시키기 위해 신체적 접촉이 있었을 뿐, 직접적인 내 주먹이나 다른 폭력에 의한 것은 아니다. 이것은 맹세한다"고 했다.

일방적으로 구하라에게 맞았다면서 상처를 공개하기도 했다.

구하라와 A씨는 서로 상반된 주장을 하고 있어 진실은 경찰 조사에서 드러날 것으로 보인다. 구하라는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겠다는 입장을 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구하라와 A씨는 상반기에 JTBC4 '마이 매드 뷰티 다이어리'에 함께 출연한 뒤 애인 사이로 발전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남자배우와 닮은꼴로 인터넷에서 주목 받기도 했다.

오두환 기자  od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