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김은경 기자] 국내 주식형펀드에서 9거래일 연속 자금이 순유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 17일 기준 상장지수펀드(ETF)를 제외한 국내 주식형펀드에 155억 원의 자금이 순유출됐다. 168억 원의 자금이 새로 설정됐고 323억 원이 해지됐다.

공모펀드에는 160억 원의 자금이 순유출됐고 사모펀드에서는 6억 원의 자금이 들어왔다. 해외 주식형펀드에서는 66억 원의 자금이 순유출됐다.

전체 채권형펀드에는 545억 원의 자금이 순유출됐다. 국내 채권형펀드에서 491억 원이 빠져나갔고, 해외 채권형펀드에서는 54억 원이 순유출됐다.

또한, 수시 입출금 상품인 머니마켓펀드(MMF)의 설정액은 1조6377억 원이 줄었다. MMF의 설정액과 순자산은 각각 106조4173억 원, 107조3310억 원으로 집계됐다.

김은경 기자  ek@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