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교통공단 서울특별시지부가 3년간 추석 연휴 기간 동안의 과거 교통사고 발생 이력정보를 분석해, 인명피해 교통사고가 3건 이상 발생한 교통사고 다발지점 15개소를 선정 발표했다.

추석 연휴 기간 종로1가 교차로 등 15개소에서는 연간 발생 건수의 4.8%, 사상자의 5.6%가 발생해 서울시 연평균 사고에 비해 약 4~5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시간대별로는 저녁 시간대(18시~22시)에 교통사고 발생률(37.8%)이 가장 높았고, 사고원인으로는 안전운전 불이행(51.1%), 진로변경 등 차로위반(22.2%), 신호위반(17.8%)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도로교통공단 김재완 서울특별시지부 지역본부장은 “추석 연휴 기간 동안 서울시내 차량통행은 한산한 교통패턴을 보이며, 운전자 과속과 신호위반 및 차로위반이 많이 발생할 수 있는 점을 주의해야 한다” 며 “연휴기간 동안 시내운행에 여유로운 마음으로 안전 운전·양보 운전하는 것이 무엇보다 교통사고를 예방하는 첫걸음”이라고 밝혔다.

추석 연휴 기간 교통사고 다발지점 15개소는 △종로1가교차로 △종로2가교차로 △녹사평역교차로 △전농오거리 △공덕오거리 △신촌오거리 △경기약국교차로 △삼양입구사거리 △강북구청사거리 △월계2교교차로 △가산로데오거리 △강남을지병원교차로 △길동사거리 △고속터미널역 앞 △한국고등교육재단 앞 등이다.

최진희 기자  cj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