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가 내년부터 5년 동안 수소전기 대형 트럭 1000대를 유럽 시장에 공급한다고 20일 밝혔다.

현대차는 19일(현지 시간) 독일 하노버에서 열린 국제 상용차 박람회(IAA Commercial Vehicles 2018)에서 스위스 수소 에너지기업 H2Energy(이하 H2E)와 수소전기 대형 냉장밴용 및 일반밴용 트럭 공급 계약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번 양해 각서 체결로 현대차는 2019년부터 2023년까지 매년 단계적으로 차량을 공급하며 최종적으로 1000대의 수소전기 대형 냉장밴용 및 일반밴용 트럭을 H2E사에 납품하게 된다.

또한 양사는 스위스를 비롯한 유럽에서 수소전기트럭 보급 확대를 위해 공동으로 노력하는 전략적 파트너십 관계를 강화하기로 했다.

현대차 이인철 상용사업본부 부사장은 “H2E와 MOU 체결을 통해 현대차의 대형 수소트럭이 유럽 친환경 상용차 시장에 진출하게 됐다”며 “이번 MOU를 계기로 유럽 시장 내 친환경 상용차 시장 공략을 본격화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H2E는 스위스 내 수소 생산 및 공급 등을 제공하는 수소 에너지 전문기업으로 H2네트워크 협회의 7개 회원사(주유소 업체 4곳, 식료품 체인 3곳)에 현대차 수소전기트럭을 리스 방식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최진희 기자  cj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