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 | 오두환 기자] 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심재철 의원 사무실 앞에서 검찰이 심 의원의 사무실을 압수수색 하는 것은 야댱 탄압이라며 입장을 말하고 있다.

김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평양 남북정상회담으로 국회를 무력화시키고 그것도 모자라 국정감사의 기본인 자료수집하는 의원들의 본연 활동에 재갈을 물리는 폭거를 (하고 있다)"며 "야당 탄압을 넘어서 대의민주주의를 말살하는 엄청난 사건"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고발장을 접수한 지 한참이 지났음에도 아직 아무런 검찰 수사도 있지 않다. 그 중차대한 범죄행위는 눈감고 오로지 야당 탄압만을 위해, 켕기는 구석을 덮기 위해 전격 압수수색한 문재인 정권과 법무부, 검찰의 행위에 대해 한국당은 국정감사 기간 중 모든 당력을 동원해서 강력 대처하겠다"고 목청을 높였다.

마지막으로 김 원내대표는 취재진들을 향해 격양된 목소리로 "정치 검찰이 국회를 짓밟는 행위에 대해 언론인이 지켜줘야 한다"고도 했다.

오두환 기자  od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