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트럭버스는 지난 19일 프레스데이를 시작으로 개막한 2018 독일 하노버 상용차 모터쇼(IAA Commercial vehicle 2018, 이하 IAA 2018)에서 도심형 전기 트럭인 ′MAN CitE′를 최초 공개했다고 밝혔다.

IAA 2018은 세계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유럽의 대표 모터쇼인 프랑크푸르트의 상용차 모터쇼로, 격년으로 짝수 해에 독일 하노버에서 개최된다.

오는 27일까지 진행되는 IAA 2018에서 만트럭버스는 ‘비즈니스의 단순화(Simpifyng Business)’라는 주제 아래 전기 동력화, 디지털 서비스, 그리고 자율주행에 집중한 차세대 운송 솔루션을 소개했다.

만트럭버스는 이번 IAA 2018에서 도심형 순수 전기 트럭인 MAN CitE를 최초 공개했다. 단 18개월 만에 개발된 15톤급 전기 트럭인 MAN CitE는 도시 내 운송에 최적화된 모델로, 배출 가스가 발생하지 않아 친환경적이며 소음이 적어 도심 내에서도 야간 운행이 가능하다.

또한 운송업자들이 하루 최대 30번까지 승하차 한다는 점을 고려해 운전석 높이는 낮게, 문의 너비는 넓게 설계됐다. 운송업자가 도로 조건에 맞춰 원활한 승하차 및 물건 탑재가 가능하도록 조수석 자동 접힘 기능을 적용해 차량 내 이동 편의성을 높였으며, 조수석 문은 슬라이딩 형태로 제작, 버튼 하나로 간단하게 열고 닫을 수 있다.

만트럭버스 CEO인 요아킴 드리스(Joachim Drees)는 “미래는 결국 전기다”면서 “MAN은 전기 동력화에 대한 구체적인 계획을 세웠으며, 이를 통해 해당 기술을 실현, 최종적으로 고객의 사업이 더 간편화되고 번창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최진희 기자  cj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