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조택영 기자] 23일 오전 2시 22분경 경기도 연천군 미산면에 위치한 한 돼지농장에서 불이 나 1시간 10여분 만에 진화됐다.

이 불로 이 농장에서 사육 중이던 돼지 1000여 마리가 소실되고 축사 2개 동 891㎡가 불에 타 6억7509만 원(소방당국 추산)의 재산피해가 났다.

소방당국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연천#돼지농장#화재#불

조택영 기자  cty@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