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 | 조택영 기자] 23일 오후 1시 53분경 전남 순천시 서면 남해고속도로 순천 방면 5㎞ 지점을 지나던 A(41) 씨의 BMW 520d 차량에서 불이 나 119에 의해 22분 만에 진화됐다.

이 불로 엔진룸과 차체 일부가 탔다. 화재 직후 A씨가 곧바로 대피해 인명피해는 없었다.

소방당국은 "엔진룸 쪽에서 연기가 나 갓길에 차를 세운 뒤 신고했다"는 A씨의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과 피해 규모를 조사하고 있다.

#남해고속도로#BMW#화재#불

조택영 기자  cty@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