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 | 오두환 기자] 서울 강남경찰서는 강남에 위치한 SM엔터테인먼트 사옥 유리문을 파손하고 침입한 30대 유모(36)씨를 전조물 침입 혐의 등으로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23일 밝혔다.

유씨는 이날 0시께 강남구 삼성동 SM엔터테인먼트 사옥 지하 1층 유리문을 파손하고 무단 침입하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유씨는 1시간 가량 난동을 피운 후 체포됐다. 유씨는 정신장애 3급을 진단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에 따르면 유씨는 "가수들이 나를 불렀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두환 기자  od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