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시스>
[일요서울|김은경 기자] 이번 추석 연휴 기간 해외 여행객이 사상 최대 수준으로 전망됨에 따라 국내 항공사들도 추석 연휴기간 비상근무체제에 돌입한다는 계획이다.

연휴기간 100만 명이 훨씬 넘는 인파가 인천공항을 통해 해외로 나갈 전망이다.

이에 따라 혹시 발생할 지도 모를 비상사태에 대비하기 위해 항공업계 주요 부서는 이번 추석 연휴기간에 정상 출근해 모니터를 실시하는 한편 여객 운송에 만전을 기한다는 계획이다.

24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추석 연휴 기간 동안 대한항공 종합통제센터를 중심으로 운항, 객실, 정비 등 항공기 운항과 관련한 부서가 참여해 안전 및 정시 운항과 관련한 비상 대책 업무를 수행한다는 방침이다.

아시아나항공은 추석 특송기간 특별교통 대책반을 마련했다.

공항서비스, 정비, 운항, 캐빈, 안전 등 각 부분에서 업무 특성에 맞게 점검사항을 리스트업하는 한편 조직도, 비상연락망 업데이트 및 직원들을 대상으로 한 필요 교육을 실시했다.

제주항공은 이번 추석 연휴 기간동안 운항통제센터에 상황실을 설치해 여객 운송에 만전을 기하는 한편 안전·정비 등 각 부분에서의 비상근무 체계를 구축키로 했다.

진에어는 추석 연휴 특별교통 대책반을 가동한다. 국내 지점 등 각 부서별로 추석 연휴 기간 내 유의사항 등을 전파했으며 각 기관별 협조 체제를 유지해 여행객들의 원활한 항공 여행을 진행할 예정이다.

티웨이항공은 탑승객이 몰리는 추석 연휴를 앞두고 운항승무원의 안전운항 체계를 강조하는 브리핑을 강화키로 했다.

또 항공정비 국내외 정비 현장점검 강화, 정비부품 준비 철저, 국내외공항 지점 시스템 및 인력 운영 체크, 본사인력의 비상 연락망 점검을 통해 안전 운항에 만전을 기한다는 계획이다.

에어부산은 ▲항공기 안전운항 확보 ▲지상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안전순찰 강화 ▲여객 서비스 강화 ▲비정상 운항에 대한 대비 ▲특별수송대책반 운영 및 현장 비상대책 근무체계 강화 등으로 나눠 특별안전관리를 실시키로 했다.

이스타항공도 추석 연휴 기간을 특별교통대책 기간으로 지정해, 안전이나 고객 편의를 위한 활동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에어서울은 '안전 운항을 위한 특별 점검의 날'로 지정하고 안전 결의대회를 실시하는 등 대대적인 점검을 할 예정이다.

추석 연휴 기간에는 특송 기간으로 지정, 관리자가 직접 안전 순찰을 실시하는 등 안전 사고 예방활동을 강화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은경 기자  ek@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