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 | 오두환 기자] 최근 5년 간 명절 연휴 여성 긴급전화 1366에 가정폭력 등으로 접수된 상담건수가 3만여건인 것으로 집계됐다. 연휴기간이 51일이었던 점을 감안하면 하루 평균 600여건의 상담이 접수된 셈이다.

24일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이 여성가족부로부터 제출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3년부터 올해 설까지 명절 기간 전국 18개 여성긴급전화 1366센터에 접수된 상담건수는 총 3만1416건이다.

연도별로 살펴보면 2013년 3163건, 2014년 4725건, 2015년 5788건, 2016년 6234건, 2017년 8779건 등이었다. 발생건수는 매해 증가세를 나타냈다.

피해 유형별로는 가정폭력이 전체 상담건의 60% 수준인 1만9078건으로 가장 많았다. 성폭력은 1428건, 성매매는 316건, 기타 1만594건 등이었다.

심 의원은 "명절 연휴기간의 가정폭력을 단순한 집안 내 갈등 문제로 간주할 것이 아니라 사회 문제로 인식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오두환 기자  od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