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 | 강민정 기자] 괌에서 생겨난 제 24호 태풍 '짜미(TRAMI)'가 매우 강력한 상태로 성장한 가운데 빠르면 30일 가량 제주 남부 먼바다부터 짜미 영향권에서 자유로울 수 없을 것으로 예측된다.

기상청은 25일 오전 9시 기준으로 짜미가 일본 오키나와 남쪽 약 750㎞ 부근 해상에서 시속 5㎞의 속도로 서쪽으로 움직이고 있다고 발표했다.

지난 21일 발생 당시 약한 소형급이었던 짜미는 24일 오전 3시부터 매우 강한 중형급 태풍으로 자라났다. 현재 짜미의 중심기압은 920hPa(헥토파스칼),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은 초속 53m이며 강풍 반경은 420km로 확인됐다.

태풍 강도의 경우 중심 부근 최대 풍속으로 나눠진다. 약한 태풍은 초속 17~25m이며 매우 강한 태풍은 초속 44m 이상을 일컫는다.

또한 태풍 크기는 풍속 초속 15m 이상 강풍 반경을 기준으로 소형(300km 미만)과 중형(300~500km0), 대형(500~800km), 초대형(800km)으로 분류한다.

짜미는 오는 26일 오전 9시 일본 오키나와 남쪽 약 620㎞ 부근 해상, 이튿날인 27일 오전 9시 일본 오키나와 남쪽 약 540㎞ 부근 해상으로 점차 옮겨갈 것으로 관측된다.

한반도 해상은 짜미의 영향권 아래 놓이겠으나 육상의 경우는 이후 상황에 따라 변동이 있을 것으로 헤아려진다.

기상청 국가태풍센터 관계자는 "빠르면 30일께, 느리면 다음달 초께 제주도 남쪽이나 남해동부 먼바다는 영향을 받을 가능성이 높다"면서 "육상의 경우에는 4~5일 후 짜미의 전향 시기나 위치, 이동 속도에 따라 (영향 받을 가능성이) 유동적"이라고 밝혔다.

짜미는 베트남에서 지은 이름으로 장미과에 속하는 나무를 뜻한다.

강민정 기자  kmj@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