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예진·현빈 주연 '협상' <뉴시스>
[일요서울 | 오두환 기자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손예진·현빈 주연의 '협상'은 25일 오후 3시 30분 누적 관객 수 100만 명을 돌파했다.

19일 나란히 개봉한 조인성(37)·남주혁(24)의 대작 사극 '안시성'(감독 김광식)은 22일, 조승우(38)·지성(41)의 사극 '명당'(감독 박희곤)은 24일 각각 100만 고지를 넘어섰다. '안시성'은 24일 200만 관객마저 달성했다.

24일까지 누작 관객 수가 '안시성' 210만653명, '명당' 108만1043명인 데 반해 84만6973명으로 추석 기대작 3편 중 '협상'의 흥행 성적이 가장 좋지 않은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100만 관객 돌파를 발판으로 경쟁작들보다 작은 상영 규모에 변화가 생긴다면 한국 영화 중 유일한 현대물이자 범죄 스릴러물, '12세 관람가'인 이들 사극과 달리 '15세 관람가' 등급 영화라는 점 등을 앞세워 '명당'과 본격적으로 2위 경쟁을 벌일 것으로 예상된다.

개봉 이후 CGV 에그지수 91%를 기록하고, 네이버 관람객 평점 8.86을 기록하는 등 동시기 한국 영화 개봉작 중 가장 높은 평점을 줄곧 유지하는 것도 기대 요인이다.

오두환 기자  od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