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우찬 <뉴시스>

[일요서울 ㅣ 신희철 기자] LG가 5위 싸움에 다시 시동을 걸었다.

LG는 지난 27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8 KBO리그 KIA와의 경기에서 9-1 대승을 거뒀다. 선발 차우찬이 5회까지 퍼펙트 피칭을 하며 8이닝 3피안타 7탈삼진 1실점으로 승리 투수가 됐다. 타선은 KIA 양현종 상대로 초반 대량 득점에 성공했다.

LG는 1회 KIA 선발 양현종의 제구 난조로 천금의 찬스를 잡았다. 이천웅, 오지환, 양석환이 3연속 볼넷을 골라 무사 만루를 만들었다. 가르시아가 초구에 좌익수 희생플라이로 선취점을 뽑았다. 그 사이 주자는 2,3루로 진루해 1사 2,3루. 채은성이 중전 적시타로 3-0을 만들었다.

2회에도 선두타자 홍창기가 볼넷으로 출루했고, 희생번트와 내야 땅볼로 3루까지 진루했다. 오지환이 좌중간 펜스 앞에 떨어지는 큼지막한 2루타로 1타점을 올렸다.

3회에는 1사 후 채은성이 우전 안타로 출루해 폭투로 2루까지 갔다. 2사 후 유강남의 좌중간을 가르는 2루타로 5-0으로 도망갔다.

기세를 이어간 LG는 4회 정주현의 안타, 이천웅의 우중간 2루타로 한 점을 보탰고, 오지환의 우전 적시타까지 이어져 7-0으로 점수 차를 벌렸다. 양현종은 4이닝 7실점으로 강판.

5회 1사 후 김용의가 바뀐 투수 이민우의 포구 실책으로 출루했고, 유강남의 안타와 홍창기의 볼넷으로 만루를 만들었다. 정주현의 희생플라이로 1점 추가했고, 이천웅의 좌선상 2루타로 9-0까지 달아났다.

KIA는 6회 1사 후 대타 나지완이 좌전 안타로 차우찬의 퍼펙트를 깼다.이어 대타 신범수의 우전 안타로 1사 1,2루. 김주찬이 2사 1,3루에서 중전 안타로 한 점을 만회했다.

LG는 9-1로 크게 앞선 9회 최동환이 올라와 경기를 마무리했다.

이로써, KBO리그 5위 싸움은 막판까지 치열해질 것으로 보인다.

신희철 기자  hichery81@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