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300' <CJ ENM 미디어>
[일요서울 ㅣ 신희철 기자] 뮤지션과 300명의 팬이 함께 만들어가는 무대 tvN 하나의 목소리 전쟁 ‘300(연출:권성욱, 오대원)’이 최종회만을 남겨두고 있다.

오늘(28일) 저녁 7시 40분에 방송하는 ‘300’ 최종회에서 김연자, 바이브의 윤민수, 휘성, 로꼬&그레이의 마지막 떼창 대결이 펼쳐진다.

특히 결승무대에 앞서 네 아티스트의 결승전 선곡이 공개돼 기대감을 더한다. 먼저 김연자는 셀럽파이브의 ‘셀럽이 되고 싶어’로 결승전 무대를 꾸민다. 김연자는 지난 ‘300’ 예선에서 ‘아모르파티’의 완벽한 떼창 무대를 선보이며 많은 화제를 낳은 바 있다.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트로트 가수인 김연자가 새롭게 도전하는 무대에 귀추가 주목된다.

김연자 <CJ ENM 미디어>
바이브의 윤민수는 영화 ‘러브 액츄얼리’의 인기 OST인 ‘All you need is love’로 결승전에 나선다. 지난 예선에서 300여명의 팬들과 마치 대화를 나누는 것 같은 감동의 무대를 보여준 윤민수가 이번에는 또 어떤 감동의 무대를 만들어낼지 관심이 집중된다.

윤민수 <CJ ENM 미디어>
예선에서 짜릿한 역전승을 보여준 휘성은 ‘가슴 시린 이야기’와 ‘너와 결혼까지 생각했어’로 소울풀한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300여명의 팬들은 찰떡 호흡의 떼창은 물론 디테일한 안무로 무대의 완성도를 높였다는 제작진의 전언이다.

휘성 <CJ ENM 미디어>
마지막으로 로꼬&그레이는 ‘잘(I’m fine)’과 ‘Respect’로 결승 무대를 뜨겁게 달굴 예정이다. 함께 떼창 무대를 꾸며주는 300여명에게 감사의 마음을 담은 무대로 따뜻한 감동과 넘치는 흥이 시청자의 눈과 귀를 사로잡을 예정이다.

‘300’은 국내외 아티스트들의 콘서트를 즐기는 관객들이 ‘떼창의 민족’이라 불릴 정도로 소름 돋는 떼창으로 새로운 감동을 선사하는 모습에서 기획된 프로그램. 그간 ‘300’에 참여한 아티스트들은 무대를 선물 받는 기분이라며 진한 감동을 숨기지 못했다.

프로그램을 연출하는 권성욱PD는 “결승에서는 각기 다른 감동과 재미가 집대성 된 무대라 할 수 있다. 최종회까지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하나의 목소리 전쟁 ‘300’은 뮤지션과 그 뮤지션을 응원하는 300여명이 한 팀이 되어 떼창 대결을 펼치는 프로그램이다.

신희철 기자  hichery81@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