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대한항공>
[일요서울|김은경 기자] 대한항공은 영국 런던 노선 취항 30주년을 맞아 기념식을 열었다고 28일 밝혔다.

대한항공은 지난 27일 영국 런던 대영박물관 네이리드 갤러리에서 서울~런던 노선 개설 30주년 기념식을 열었다. 이날 행사에는 리처드 램버트 대영박물관 이사회 의장, 박병률 대한항공 구주지역 본부장, 김종래 런던지점장 등이 참석했다.

런던 노선은 대한항공이 프랑스 파리, 스위스 취리히, 독일 프랑크푸르트에 이어 취항한 4번째 유럽 여객 노선이다. 제24회 서울올림픽 개최를 앞둔 1988년 9월1일 서울~런던 간 직항편이 개설돼 운항이 시작됐다.

당시 주1회 운항하던 노선은 점진적으로 확대돼 2004년부터는 매일 운항이 시작됐다. 현재 인천~런던 노선은 주7회 연간 20만 명 이상의 승객이 이용하는 주요 장거리 노선으로 성장했다.

현재 대한항공은 런던공항에서 2009년부터 스카이팀(대한항공과 마일리지 제공, 공동 노선 운항 등을 하는 제휴 항공사) 항공사들이 사용하는 제4터미널을 사용하고 있으며 대한항공 승객들은 2층 310석 규모의 스카이팀 공동 라운지를 이용할 수 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올해 인천공항 제2터미널이 개장해 서울~런던을 오가는 승객뿐 아니라 아시아와 대양주로 환승하는 승객들에게도 보다 쾌적한 환경과 스케줄을 제공하고 있다"고 전했다.

김은경 기자  ek@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