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임 민병찬 국립경주박물관장.
[일요서울ㅣ경북 이성열 기자] 문화체육관광부가 10월 1일자로 국립경주 박물관장에 민병찬(52세) 국립중앙박물관 학예연구실장을 임명했다.

신임 민병찬 관장은 1988년 서울대학교 고고미술사학과를 졸업한 후 동 대학원에서 불교조각을 전공한 미술사학자 이며, 국립중앙박물관에서 29년을 근무하며 전시과장, 연구기획부장, 학예연구실장 등 주요 요직을 두루 거친 박물관 전문가이자 기획통이다.

특히 민 관장은 세계 각지에 분산되어 쉽게 접할 수 없었던 고려불화를 한 자리에 모아 세간의 이목을 집중시켰던 2010년“고려불화대전-700년 만의 해후”특별전을 주관해 성공리에 개최함으로써, 고려불화의 세계적 가치를 널리 알리는데 크게 기여했다.

그 뒤에도“고대불교조각대전”(2015년),“한일국보 반가사유상의 만남”(2016년) 등 국제적으로 주목받는 전시를 다수 기획했으며, 최근에는 동아시아 금동반가사유상에 대한 다각적인 연구를 통해 불교미술 연구의 지평을 넓혀가고 있다.

주요 논문으로 <우견편단여래입상의 재검토>, <고구려 고분벽화를 통해 본 초기 불교미술 연구>, <동화사 비로암 석조여래좌상 연구>, <반가사유상의 성립과 전개> 등이 있으며, 저서로는 《불교조각》 1, 2(솔출판사)가 있다.

이성열 기자  symy203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