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 | 박아름 기자]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의 재정정보 유출 사태에 대해 “분명한 반국가행위”라고 1일 비판했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심 의원의 변명이 끝이 없다. 범죄 행위를 저지르고도 여전히 잘못한 게 없다고 발뺌을 하고 있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홍 원내대표는 “심 의원이 국가안보에 치명타 될 기밀자료를 무수히 많이 빼돌렸다”며 “대표적으로 청와대 대통령 경호처의 거래내역, 청와대 식자재 공급 업체, 해전 항공기 구입 내역, 재외공관 안전비 지출 내역도 빼돌렸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하나같이 국가 안보에 치명적인 자료다. 경호처 통신장비 업체 정보까지 확보했다는 것은 도저히 묵과할 수 없는 범죄”라며 “신변 보호 위한 계획을 통째로 해킹당할 수도 있다. 중대적 범죄가 정상적 의정활동인지 이해가 안 된다”고 말했다.



박아름 기자  pak502482@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